Love Education



<Love Education>은 대중문화에 잠식된 밀레니얼 시대와 나와의 화해를, 시와 만화로 그려낸 아트북 <Reconciliation with Sapiens>의 1편에 해당되는 작품입니다.
어느 날 화자에게 배달된 고운 남성. 화자는 이 남성을 자신의 입맛대로 교육하여 자신이 계획하고 예측 가능한 방향으로 그와의 관계를 설계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합니다.
그녀는 이 꽃미남의 치아를 수시로 검사하며 그를 감시하고 통제하지만 그가 입 안에 품고 있는 32마리의 이빨 요정들은 화자가 잠든 시간마다 깨어나 그녀를 잠식시키는 활동을
비밀리에 수행하고 결국 화자는 남성에게 중독되어 애초 꿈꾸던 계획과는 전혀 다른, 전복된 관계 속에서 선명하게 인식하던 자아 하나가 녹아내리는 것을 깨닫습니다.
시에 등장하는 배달된 남성과 32마리의 요정은 각각 미디어 속의 연예인과 휴대폰 자판을 비유한 것으로, 이 작품은 이전 어느 세대보다 높은 기준의 정치적 올바름으로
그들만의 섬세한 커뮤니티 규율을 구축한 밀레니얼이 한 편으로는 미디어, 온라인 세상과의 지속적인 연결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하고 도덕성이 일그러진 세계와의
거리 두기에 제어력을 잃는 패러독스를 그리고 있습니다.

"Love Education" is the first segment of the art book "Reconcillation with Sapiens" which depicts reconciliation between millennial generation and me in poetry and comics.
A pretty eye candy man delivered one day to this poetic narrator. The narrator is very confident that she will be able to educate the man to her taste and design their relationship in a way she plans and predicts.
The narrator frequently monitors and controls by inspecting the beautiful man's teeth, but the 32 teeth fairies in his mouth wake up every night and put all the hard work to achieve a dominant position.
Eventually, she becomes addicted to the man and realizes that one self, which was clearly recognized, melts away in a subversive relationship, which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original plan.
a delivered man and 32 teeth fairies are a metaphor for celebrities in showbiz and cell phone keyboards, this artwork is drawing a paradox which is based on the millennials who build their own delicate community rules
with a higher standard of political correctness than any previous generations, on the other hand, spend enormous time connecting with media and online, so fail to keep distance with a world of distorted morality.




         
Tooth Fairy Gang